코스트코 치킨버거 후기 이외의 버거 이야기



 코스트코에서 18년도 후반즈음 부터 판매하는 치킨 버거입니다. 최근 코스트코를 잘 안가서 나온지도 몰랐는데, 나온것을 보고 호기심으로 먹어봤습니다.




 요새는 보기도 힘든 은박지 포장을 벗겨보고 약간 놀랐습니다. 이 버거 세트(음료만 추가제공이니 콤보라고 해야겠지만)의 가격이 4000원인데, 음료값 500원을 빼면 3500원인데 꽤 내용물이 튼실합니다. 단가상 참깨빵을 쓰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브리오슈입니다.

 


 평범한 슬라이스 치즈입니다. 패티가 뜨거운 상태로 조립되지 않았는지 치즈가 덜 녹았네요.



 치즈를 걷어내면 이런 외관이 나옵니다. 얹혀져 있는것은 아마 무순 새싹 같네요.




 치킨패티는 적당히 두툼합니다. 튀겨졌을때는 크리스피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제가 받았을때에는 상당히 수분감이 있는 튀김 옷이였습니다. 코스트코의 특성상 아마 이건 받는분들 대부분다 같으리라 생각합니다.




 아랫면에는 또다시 소스와 양상추가 있습니다.


 가격 대비로 생각하면 꽤 재료가 튼실하게 들어갔습니다. 저 조합에 토마토를 더 얹는 경우도 많습니다만, 이 버거는 아무튼 없네요.

 어쩃건 버거 자체는 상당히 미국 친구들에게서 건너왔다는게 확연히 체감이 됩니다. 소스는 꾸덕꾸덕한 느낌이여서 흡사 액상 치즈가 떠오르게 하는 정도입니다. 또한 소스 자체의 염도가 상당히 높습니다. 즉, 소스 비율이 조금만 많은 상태에서 먹으면 짜다는 느낌이 바로 확연하게 드네요. 소스 자체는 상당히 뻑뻑하며, 케이준 소스인듯 합니다. 그런데 너무 짜서 솔직하게 맛이 그렇게 잘 느껴지진 않네요.

 패티또한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한국인들이 먹기에는 상당히 맛이 연한 패티맛이긴한데, 거기서 역시나 염분은 제외입니다. 즉 패티도 짭니다. 수분이 적당하게 있고, 살 역시 닭가슴살이지만, 크게 퍽퍽하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아서 조리는 꽤 잘된 것 같습니다.

 기본 맛 자체는 브리오슈와 치킨 패티, 소스가 적당하게 잘 어울리는 조합이라서 괜찮긴 합니다만, 역시 제 입장에서 최대의 단점은 짜다는겁니다. 평소에 짭조름하게 드시는걸 선호하시는 분들이 드신다면 괜찮을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아닌분들은 확연히 짜다고 느낄법한 맛이네요. 

 국외의 코스트코에서는 여러가지 종류의 버거를 팔고있던데, 앞으로 한국에서도 만나볼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저는 사실 다른것보다 코스트코에서는 아직 아스파탐이 들어있는 펩시넥스를 디스펜서로 제공해주기 때문에 상당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요즘은 코카콜라 제로, 나랑드 사이다 전부 다 성분이 바뀌어서 정말 오랫만에 먹어보는 아스파탐이였네요. 펩시 넥스 먹기가 한국에서 상당히 힘든데, 아이러니하게도 코스트코에서 먹을수 있다는점은 꽤 괜찮은것 같습니다.




덧글

  • 흐음 2019/01/03 23:25 # 삭제 답글

    전 나랑드 사이다가 더 맛있더군요. 펩시는 제 취향이 아닌것 같았습니다
  • 나랑드 2019/01/04 08:25 # 삭제 답글

    맛있겠네요.
    저는 덮밥이 취향저격이네요
  • 핑크 코끼리 2019/01/04 09:47 # 답글

    펩시넥스가 뭔지 궁금해지네요
  • 시네바 2019/01/08 14:04 #

    펩시 버전의 제로콜라입니다. 얼마전에 제로 칼로리류 음료의 맛이 대부분 싹 바뀌었는데 아직도 예전맛을 그대로 느낄수 있기때문에 저는 꽤 좋아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