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 / 아게아게 방문 후기 먹거리 이야기


  서울을 잠깐 들릴일이 있는김에 가본 요즘 핫한 아게아게입니다. 이수역에서 약간 걸어가면 있습니다.

  예전에는 오픈 시간이 11시 30분이였다는데 요즘은 12시로 바뀌었습니다. 요즘 한참 핫하다보니 오픈 전부터 대기줄이 생깁니다(....)

 

 저는 가서 탱카츠 시킨 사람만 본거 같네요.



 한국에서 저 탱카츠를 먹게되는일이 올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가게내부에는 이런저런것들이 있습니다.  정작 메뉴판을 못찍었네요.

 카라아게는 쥬시/미소/카레/유자 카라아게가 있으며 개당 1200원 입니다.  반마리(5개)세트 5500원, 한마리(10개)세트 11000원 입니다.

 카라아게 정식 7500원, 로스카츠 정식 8500원, 카돈정식 9500원, 특로스카츠정식 15000원 입니다.  토핑으로 오로시폰츠와 수제 타르타르를 선택할수 있습니다.

 사이드로는 아게나스 4500원, 아게다시 도후가 6000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오늘의 메인 탱카츠입니다. 포탑은 고로케, 포신은 아스파라거스입니다.


 아스파라거스도 모양 낼려고 대충 만들었다- 하는 느낌이 아닌 꽤 신경써서 조리를 했다는게 느껴집니다.



   보통 돈까스에 동봉되는 있을법한것들 입니다. 특별하게 맛있거나 하진 않았는데 적당히 맛있어요.


 면적이 좁아서 차륜 오버랩해서 느낌이라도 조금 담아볼려고 했는데 잘 안됩니다 ㅜㅜ


   반대면에 크래커를 댔으면 쫌더 편했을거라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저 조각부분이 대표적으로 아게아게의 특징을 보이고 있는데, 보통의 돈까스와는 다르게 고기의 비계 부분도 들어갑니다. 그래서 주변에서 보통 보는 돈까스와는 식감과 맛 둘다 새롭습니다. 


 보통의 경우에는 이 사진처럼 지방 비율이 높지 않은데, 비계가 있는 부분을 드실때는 별다른 소스 없이 일단 한번 드셔보시는걸 권하고 싶습니다. 살짝 느끼하면서도, 매우 부드럽습니다. 튀김 옷과 고기가 매우 잘 붙여서 튀겨져 있는점에서 볼수있듯, 튀김 자체도 매우 잘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매우 풍부한 맛이였던 카라아게입니다.


 4가지 맛을 모조리 시켰는데 튀김옷 색만 봐도 서로서로 구별이 됩니다.


 와사비와 마요네즈도 꽤 괜찮은 품질입니다.


  카라아게 자체에 배여있는 양념도 상당히 맛있고 보통 먹는 닭튀김과는 색다른 느낌을 받을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주말의 가실때는 어느정도 웨이팅이 있을거라고 생각하시고 가시는편이 좋을듯합니다.


 일요일 휴무, 1200~2300 까지 영업하며 1430~1730동안은 재료 준비시간 이라고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