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C의 리뉴얼된 징거버거 간단한 감상


 포장은 원래도 이 포장이였던것 같습니다. 사실 이야기도 패티만 바꾸었다고 했으니 별다른 차이점은 없겠죠.




 그래도 열어보면 확실히 패티가 커졌다는 느낌은 단번에 받을 수 있습니다. 




 징거버거와 맥도날드의 상하이 치킨버거의 내용물은 둘 다 간소합니다. 마요네즈, 양상추, 토마토. 그러다 보니 내용물도 간략합니다.



 
 확실히 패티가 두꺼워 졌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튀김옷이 약간 두꺼운 편입니다. 가능하면 징거버거와 같은 닭가슴살 치킨패티를 사용한 버거를 드실때는 빨리 드시는것이 좋을듯 합니다. 패티가 두꺼워진건 먹으면서도 확실히 체감이 됩니다.

 패티가 이렇게 바뀜으로서의 장점이라고 한다면야, 아무래도 기본 크기가 커지다 보니, 만들고나서 조금 기간이 지난 상태여도 꽤 먹을만 합니다. 그리고 내용물 자체도 더 풍족해진 느낌이 들다보니 먹는 사람 입장에서의 시각적 만족감과 식감 역시도  더 좋아졌습니다. 제 기억으로 징거버거는 원래 토마토가 1개가 들어가는것으로 기억하고 있었습니다만, 이제는 두개가 들어가네요. 그로 인해서 토마토의 맛 자체가 더 진하게 느껴집니다.

 다만 아쉬운점 이라고 한다면, 패티가 꽤 두꺼워 졌는데, 그에 맞춰서 양상추와 소스의 양이 증가되지 않았습니다. 원래는 마요네즈가 치킨의 맛을 충분히 커버해주는 균형잡힌 맛이었으나, 이제는 확실히 치킨 패티가 더 커짐으로 인하여 마요네즈와 야채가 충분하게 치킨을 커버하지 못합니다. 즉, 부족한게 체감이 됩니다.

 지금 이상태에서 다른것보다 마요네즈만 1.5배 정도로 더 넣어준다면 이전의 징거버거보다 확실하게 개선되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지금은 치킨의 양이 많은것은 좋은데, 다만 이전대비해서 맛의 균형이 더 나빠졌네요.




롯데리아 더블 X2 버거 후기

 출시된지 꽤 많은 시간이 지났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이런저런 일이 겹치다보니 정작 이제서야 작성한 더블 X2 버거입니다. 적절하게 조리되어서 잘 만들어진 모양새를 갖추고 있습니다. 잘 녹은 치즈가 보기 좋네요. 위쪽 번에는, 마요네즈와 양파, 그리고 양상추가 있습니다. 고기와 치즈가 주로 되는 버거이다 보니, 무난무난하게 생양... » 내용보기

독일연방군 전투식량 후기

 최근 이미지프레임에서 독일연방군 전투식량을 수입을 해서 판매를 하고있습니다. 사실 제가 전투식량을 수집해서 이것저것 먹어보는 취미까지는 없는데, 어쩌다보니 프랑스 전투식량도 먹고, 미군 전투식량도 먹고, 이번에는 독일 제품이네요. 별 의미야 있나 싶습니다만, 박스가 꽤 좋습니다. 종이 박스 재활용을해도 괜찮겠다 싶네요. 박스... » 내용보기

버거킹 볼케이노 칠리X 버거 후기

 버거킹에서 4월 1일에 출시한 볼케이노 칠리 와퍼입니다. 사실 출시한지도 약간 지났고, 저도 먹은지 몇일 지났는데, 요즘 워낙 바쁘다 보니 이제 글을 적네요.  할라피뇨와 비프칠리로 인해서 평소의 버거킹과는 꽤 이질적인 느낌이 듭니다. 정작 볼케이너 칠리 와퍼에는 일반 참깨빵을 사용했는데, 스테이크 패티 기반의 칠리X만 빵이 브리오쉬... » 내용보기

KFC 에그 타워버거 후기

 KFC에서 3월 26일 출시한 에그 타워버거입니다. KFC는 최근 고급 버거의 경우 포장을 종이 곽에 넣어주는 포장이 기본인것 같네요. 이 포장은 꽤 마음에 듭니다. 안에는 포장지가 한겹 더 있습니다. 높습니다. 맘스터치의 언빌리버블 버거도 높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더 높습니다.  브리오쉬번에 마요네즈 그리고... » 내용보기